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북한 노동당 위원장)과의 직접 대화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3일(현지시간)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워싱턴 주재 중견 언론인 모임인 그리디론 클럽(Gridiron Club) 연례 만찬에서 이같이 말한 뒤 "현재 우리는 대화를 하고 있으며 앞으로 긍정적인 일이 일어나면 만나게 될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 자리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언급하면서 "김정은과의 직접 대화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만약 만남이 실제 성사된다면 트럼프 미 행정부와 북한 간 첫 대화가 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비핵화 북미대화를 견인하기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이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는 청와대의 공식 발표 직전에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13개월 만에 처음으로 그리디론 클럽에 참석해 30분간 연설을 했으며, 북한 관련 발언은 연설 말미에 언급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