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교포 미셸 위(29·위성미)가 2014년 6월 이후 3년 8개월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 정상에 올랐다.

미셸 위는 4일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 탄종코스(파72·6718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HSBC 월드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쳐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를 기록했다.

미셸 위는 이로써 LPGA 투어 통산 5승째를 수확했다. 우승 상금은 22만5000달러(약 2억4000만원)다.

미셸 위는 이날 17번 홀까지 16언더파로 신지은(26), 대니엘 강, 넬리 코르다(이상 미국)와 함께 공동 선두를 달리다가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버디 퍼트를 극적으로 성공시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