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파문'으로 명지전문대 연극영화과 남성 교수 4명이 해임 처분을 당한 가운데 학과장이던 박중현씨(56)의 행태가 재학생들의 진술서를 통해 세상에 알려지면서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4일 한 언론매체에 따르면 그는 영상편집실을 '안마방'으로 개조해 여학생들에게 직접 안마를 하게 했고, 일부 여학생이 안마를 거부할 경우 수업에 나오지 않았다.

게다가 비비탄총을 들고 돌아다니면서 학생들에게 총알을 쏜 것으로 전해졌다.

여학생들은 진술서 등에서 "우리는 그 분의 전담 안마사였다"며 "개조된 영상편집실 안에서 3~4시간씩 안마를 해야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진술서에 따르면 박중현씨는 수업시간 중 강의실 바닥에 매트를 깐 뒤 그 자리에서 여학생에게 안마를 시키기도 했다. 또 '안마는 무조건 여자가 해야한다'고 말해왔다는 것.

여학생이 안마를 거부하면 박중현씨가 수업까지 거부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