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청와대 제공

북미 대화를 견인하기 위한 대북특사단이 5일 특별기편으로 서해직항로를 통해 방북한다.

대북특별사절단 단장으로 임명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박2일간 평양에 머물면서 북한 고위급 관계자들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 여건 조성, 남북교류 활성화 등 남북관계 개선 문제 등을 포괄적으로 논의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4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계기로 김여정 특사를 보낸 데 대한 답방 차원에서 정의용 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대북특별사절단을 꾸렸다.

사절단은 정 실장을 포함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5명이다. 실무진 5명까지 포함하면 모두 10명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특사단 방북은 평창올림픽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파견한 김여정 특사 방남에 대한 답방 의미가 있다"라고 했다.

사절단은 오는 6일 오후께 서울로 돌아온 이후 곧바로 미국 방문길에 올라 방북 결과에 대해 상세히 전달하고 설명할 계획이다.

정의용 실장은 '대미 관계 핵심' 인물로 꼽히고 있다.
외교과 출신인 정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안보 사령탑 역할을 하며 주요 외교 현안을 전반적으로 조율하는 고위당국자다.

과거 주한미군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 배치 등을 둘러싸고 '한미 동맹 균열설'이 퍼지던 문재인 정부 출범 초기 미국을 방문해 백악관과 무난하게 상황을 조율했었다.

정 실장은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등 백악관 안보 핵심라인과 직접 소통이 가능한 인물로, 대북 협상 결과를 토대로 백악관과 공유하는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또 대북특별사절단 단원으로 지명된 서훈 국가정보원장의 경우 '대북 전략통'으로 불린다.

서 원장은 과거 6·15, 10·4 두 차례 회담을 모두 기획하고 실무협상을 진행하는 등 대북협상에 정통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정 실장과 함께 지난달 문 대통령이 김여정 특사와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만날 때 배석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