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4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계기로 김여정 특사를 보낸 데 대한 답방 차원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대북특별사절단을 꾸렸다.

사절단은 정 실장을 포함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5명으로 구성됐다.

사절단은 문 대통령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김 위원장에게 전달하고 비핵화를 전제로 하는 북미대화에 응하도록 설득하는 임무를 맡게 된다.

사절단은 5일 특별기편으로 서해직항로를 이용해 방북, 1박2일간 평양에 머물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