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한경DB

네이버가 편향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뉴스 댓글에 대한 서비스 전면적으로 개편한다.

네이버는 뉴스 댓글 분야의 사용자 의견을 수렴할 '댓글정책 이용자 패널'을 오는 11일까지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모집 대상은 업계·학계·협회·언론사 등 관련 분야에 재직하지 않는 일반 이용자다. 학계가 추천하는 전문가도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댓글정책 이용자 패널은 오는 8월까지 월 1회 간담회를 열어 현재 네이버가 추진 중인 뉴스 댓글 개편 작업의 청사진을 그려낼 계획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그간 자체적으로 댓글 시스템을 조금씩 개편해왔으나, 이제는 좀 더 심도 있고 다양한 사용자 의견을 들어볼 때가 됐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네이버의 뉴스 댓글은 편향성 논란이 불거지며 특정 세력의 조직적 개입 의혹이 제기되는 등 홍역을 앓고 있다. 네이버가 견디다 못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정도다.
조직적 개입 의혹과는 별개로, 최근 들어 정치 관련 댓글에서 기사 내용과 상관없이 진보·보수 진영 간 대결 양상이 나타나는 등 댓글 이용 패턴이 예전과 달라졌다는 점에서 개편의 필요성은 네이버도 인정하고 있다.

한성숙 대표는 지난달 한 행사에서 "댓글 관련 데이터를 들여다봤더니 정치 기사에 댓글을 쓰는 패턴과 일반 기사의 댓글 패턴이 다르게 나타나는 부분이 있다"며 "이런 데이터를 기반으로 댓글 서비스 변화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네이버가 이번에도 외부 인사 참여 기구에 책임을 떠넘긴다는 지적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는 그간 서비스 운영과 관련해 논란이 터져 나올 때마다 외부 인사로 구성된 위원회나 포럼을 만들어 대책에 갈음하곤 했다.

네이버는 뉴스 편집 관련 공정성 시비를 해소하고자 '편집자문위원회'를 운영해왔으며, 최근에 또 뉴스 배열 논란이 불거지자 '뉴스공론화포럼'을 새로 만들었다.

여기에 스포츠 뉴스 부당 편집 사건이 터지자 '스포츠이용자위원회'도 구성한 상태다.

또한 포털 입점 언론사를 선정하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도 두고 있다. 이렇게 외부 인사 참여 기구를 여럿 두고 있음에도 뉴스 서비스를 둘러싼 잡음이 여전하다는 점에서 새로 만드는 '댓글정책 이용자 패널'이 논란의 해법이 될지에 대해서 업계는 의문을 표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