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들어서 국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서비스의 사용자 수가 급증, 주식투자자의 3분의 2 수준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4일 인터넷 시장 조사 기관인 닐슨코리아클릭에 따르면 가상화폐·증권·은행 서비스의 방문자 수와 평균 방문시간을 조사한 결과, 가상화폐 서비스의 1월 방문자 수는 PC·모바일 서비스를 합쳐 약 509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증권(776만명)의 약 65.6% 수준에 이른다.
월평균 방문시간을 보면 가상화폐 서비스는 409분으로 증권(428분)의 95.6%에 육박했다. 은행의 평균 방문시간은 79분이었다.

서비스의 주사용 연령층을 보면 가상화폐 서비스는 20∼30대가 절반(53.3%)을 차지했다. 반면 증권은 중장년 이용자(40∼60대)가 64.6%로 주류였다.

가상화폐 서비스는 작년 초까지는 월 방문자가 100만명을 넘지 못했지만, 같은 해 10월 비트코인 등 주요 가상화폐 가격이 급등하면서 이용자 수도 급속히 불어났다.

가상화폐 거래 서비스 중에서 올 1월 방문자 수가 많았던 곳은 빗썸(333만명)과 업비트(271만명)였고, 코인원(70만명), 코인네스트(51만명), 코빗(50만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평균방문 시간은 업비트가 498분으로 압도적 1위였고, 빗썸(125분), 코빗(102분), 코인네스트(57분), 코인원(24분) 순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