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부터 3개월간 전국 사업장 안전 집중 점검…5800개소에 소방 시설 확충
화재대응 매뉴얼 및 소방안전 관리 체계 정비 등 고객 안전 중심 개선작업


이마트(204,0008,000 -3.77%)가 고객과 직원의 안전 강화를 위해 화재감지기와 스프링클러 등 '소방 시설' 확충에 65억원을 투자한다.

이마트는 실태 파악을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올 2월까지 전국 모든 사업장에 대한 소방안전 관리 집중 순회 점검을 벌였다.

이마트 안전관리팀이 점포 안전관리자 등과 각 사업장별 비상구 안내, 소화장비 작동 여부, 소방안전 관리 체계, 소방 대응 체계, 소방설비 도면 등을 면밀히 검토했다.

이마트는 이를 바탕으로 설치 면제 대상이었던 가양점, 구로점 등 22개 사업장에 화재감지기, 스프링쿨러 등을 신규로 설치하고 163개 사업장에는 추가 설치키로 했다.
특히이번 조치들은 현 소방법(2004년 소방법 시행령 ‘스프링클러 설치시 감지기 제외 조항)에 의거, 이미 화재감지기와 스프링클러 설치가 법적 기준을 충족시키고 있는 점포들까지도대거 개선안에 포함시키면서 더욱 안전에 만전을 기했다.

이마트는 내년 상반기까지 모든 공사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는 또 화재 대응 매뉴얼과 소방안전 관리 체계를 정비하는 것은 물론 전열 기구 등 전기시설물 관리 등과 관련해 안전 기준도 강화했다. 점장이 정기적으로 체크리스트를 점검해 본사로 피드백 할 수 있도록 보고체계 역시 엄정하게 재확립했다.

도규완 이마트 안전관리팀장은 "이번 조치는 이마트를 찾는 고객과 임직원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라며 "법적 기준보다 이미 충족하고 있는 시설까지도 개선해 안전도를 더욱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