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주 초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대북특사로 파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사단 규모는 서 원장과 정 실장이 공동특사를 맡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포함해 모두 5∼6명으로 구성될 것으로 전해졌다. 특사단은 이르면 5일 방북해 1박 2일간 평양에 체류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4일 한 언론매체를 통해 "서훈 국정원장과 정의용 안보실장이 공동특사로 갈 가능성이 크다"면서 "이번 주 초에 방북할 것"이라고 전했다.
청와대는 빠느면 이날 중 특사단 명단과 구체적인 파견 시기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 원장은 2000년과 2007년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 당시 대북 협상에 깊숙이 관여, 경험이 풍부한 명실상부한 대북전략통으로 꼽힌다.

정 실장은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등 백악관 안보 핵심라인과 직접 소통이 가능한 인물로, 대북 협상 결과를 토대로 백악관과 공유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