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클레이턴 커쇼(30)와 연장 계약할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마크 월터 다저스 구단주가 "커쇼를 다저스 선수로 계속 두고 싶다"고 말했다.
월터 구단주는 4일(한국시간) 미국 온라인 야구통계 사이트인 팬래그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커쇼는 다저스 선수이며 평생 다저스 선수여야 한다"면서 "그는 특별하다"고 평가했다.

월터 구단주의 공식 직함은 다저스를 소유한 구겐하임 야구 운용 그룹의 감독 파트너다. 선수 계약 등 구단 운영에서 나름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다저스 최고위 인사다.

월터 구단주의 발언을 두고 커쇼는 "아주 좋다"면서 "나도 다저스에서 뛰는 것을 좋아한다"고 화답했다.

커쇼는 "난 다저스에서 놀라운 성적을 거뒀지만 이것을 당연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거의 해마다 포스트시즌에 올라간다거나 혹은 포스트시즌에 올라갈 기회를 잡았다고 말할 수 있는 선수는 많지 않다"며 자신과 동료, 그리고 다저스라는 팀이 이룩한 성과를 높게 평가했다.

커쇼의 계약 연장은 올해 초부터 빅리그의 화제에 올랐다. 커쇼는 2008년 다저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지난해까지 10시즌을 뛰었다. 2011년, 2013∼2014년 내셔널리그 투수 최고 영예인 사이영상을 3번 수상했다.

커쇼는 2014년 1월 다저스와 7년간 2억1500만 달러(약 2328억4500만원)에 장기 계약하면서 2018시즌 후 2년간 잔여 연봉 6500만 달러를 포기하고 자유계약선수(FA)를 선언할 수 있는 옵트 아웃 조항을 계약서에 포함했다.

다른 팀과 더욱 좋은 조건에 새 계약을 추진하면서 다저스에 남더라도 지금보다 더 많은 액수에 계약 연장을 하겠다는 의지다. 커쇼의 평균 연봉은 3000만 달러(324억9000만원)를 넘는다.

커쇼의 다저스 잔류는 다저스의 월드시리즈 우승 여부에 달렸다는 예상이 많다. 이미 올스타, 사이영상·MVP 수상 등 모든 걸 다 이룬 커쇼의 유일한 목표는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다.

다저스는 2013년 이래 지난해까지 5년 연속, 그리고 커쇼의 신인 시절인 2008년 이래로는 7번이나 포스트시즌에 올랐으나 월드시리즈 우승 샴페인을 터뜨리지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