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지=게티이미지

일요일인 4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낮에 봄비가 내리기 시작한다.

이튿날인 5일 오후까지 수도권과 강원 영서에는 10∼40㎜, 그 밖의 지방에는 20∼60㎜의 강수량이 예상됐다. 남해안과 제주도 산지, 제주도 남부에는 80㎜ 이상 많은 비가 예측됐다.

강원 영동과 경북 북동 산지에는 이튿날 오후까지 5∼20㎝의 많은 눈도 내린다. 강원도 산지에는 30㎝ 이상 폭설이 오는 곳도 있겠다. 강원 영서·경북 북부·울릉도·독도에는 2∼7㎝, 경기 동부·충북 북부에는 1∼3㎝의 눈이 쌓인다.

기온이 오른 상태에서 비가 내리면서 땅이 녹아, 지반 약화로 인한 낙석이나 축대 붕괴 등의 안전사고가 예상된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눈이 많이 내리는 강원도와 경북 등 지역에서는 도로가 얼거나 비닐하우스가 붕괴할 수 있으므로 시설물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8.8도, 인천 7.6도, 수원 8.8도, 춘천 7.3도, 강릉 14.1도, 청주 8.9도, 대전 9.6도, 전주 12.1도, 광주 11.2도, 제주 11도, 대구 7.1도, 부산 11.8도, 울산 7.8도, 창원 7.8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전국 12∼20도, 서울은 12도로 예보됐다.

경기 북부·동부와 서해안, 전남 등 지역에는 새벽부터 매우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다. 그 밖의 지역에도 안개가 예상되므로 운전할 때 주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먼바다에서 1.0∼3.5m, 서해와 남해 먼바다에서 0.5∼2.5m로 인다.

전 해상에 매우 짙은 안개와 함께 돌풍 수준의 강한 바람과 물결이 예상되므로,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은 최신 기상정보를 유념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 '보통'∼'좋음' 수준으로 예보됐다. 다만 경기·충북·대구·경북은 오전에 '나쁨' 수준 농도로 바뀔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