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저축은행, 상호금융, 신용협동조합 등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의 산업대출이 지난해 사상 최대 폭으로 늘었다. 가계대출 위주로 규제가 강화되면서 풍선효과가 발생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비은행권 산업대출은 207조9000억원으로 전년보다 29조1000억원 늘었다. 이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8년 이래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산업대출은 개인사업자(자영업자)를 포함해 기업, 공공기관, 정부 등이 금융회사에서 빌린 돈을 뜻한다.

2008년 비은행 산업대출 잔액은 157조8000억원에 그쳤으며 2010∼2014년까지 5년 연속 전년 대비 잔액이 감소하기도 했다. 하지만 비은행 산업대출은 2015년 7조9000억원 증가세로 돌아서더니 이후 2년간 가파르게 늘었다.

비은행 산업대출 증가한 배경으로는 은퇴한 베이비붐 세대가 숙박·음식점, 도소매업 등 창업이 자리하고 있다.
여기에 규제 풍선효과도 산업대출을 키운 요인이다. 금융당국은 가계대출 급증을 막기 위해 2016년부터 규제를 단계적으로 강화했다.

주택담보대출 심사에서 소득 요건을 강화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2016년 2월 도입하고, 작년 3월부터는 상호금융에도 이를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대출 수요가 여전한 상황에서 은행, 가계대출 규제를 강화하자 대출이 비은행 산업대출로 옮겨간 것이다. 자영업자들이나 영세한 규모의 기업을 운영하는 사업자의 경우, 가계대출이 막히면서 산업대출 명목으로 비은행 대출을 받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다.

비은행 대출 증가는 부채의 질적인 측면에서 문제가 있다. 금리 상승기 더 높은 금리를 감당해야 한다는 점에서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 1월 상호저축은행 기업대출 금리(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8.85%, 상호금융은 4.13%로 전체 기업대출 금리(3.68%)보다 높은 수준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