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을 성폭행하려다가 다치게 한 혐의로 전직 국회의원에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경기 안양만안경찰서는 강간치상 혐의로 전 국회의원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일 밝혔다.

A 전 의원은 지난해 11월29일 오후 안양시 한 숙박업소에서 50대 여성 B씨를 성폭행하려다가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숙박업소에서 도망쳐 성폭행 위기를 가까스로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직후 경찰에 고소장을 낸 B씨는 2014년 학술모임을 통해 A 전 의원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A 전 의원은 경찰 조사에서 '강제성은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하는 등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현장 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취합한 결과 A 전 의원에 대한 혐의가 입증된다고 판단,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