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부과 발언에 유럽과 중국, 캐나다 등 주요 교역국들이 미국산 제품에 보복관세를 검토하겠다며 맞대응에 나섰다.

유럽연합(EU)은 미국산 철강과 농산물은 물론 오토바이 제조업체인 할리 데이비슨, 위스키 생산업체 버번, 청바지 업체 리바이스 등 상징적 브랜드에 대해 비슷한 수준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고 AFP·블룸버그통신과 BBC방송 등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EU 무역 대표자들은 미국으로부터 수입액 약 35억달러(한화 약 3조7905억원) 상당에 25%의 보복관세를 검토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수입산 철강에 25%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한 맞대응이다.

EU의 보복 전략은 미국 유력 의원들에게 정치적 압박을 최대한 가하기 위해서다. 할리 데이비슨 오토바이는 미 공화당 서열 1위인 폴 라이언 하원의장의 지역구인 위스콘신에서 생산된다. 버번 위스키는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미치 매코널 의원의 지역구인 켄터키의 대표 상품이다.

리바이스는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인 낸시 펠로시 의원의 지역구인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두고 있다.
중국은 미국의 농산물을 겨냥하고 나섰다. 트럼프의 '폭탄 관세' 발표 전 이미 대두(콩) 등 미국산 농산물에 대한 보복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미국산 수수에 대한 조사도 착수했다.

중국 외교부는 전날 "미국은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을 무시하고, 중국 기업의 이익을 심각하게 침해한다"면서 "중국은 미국의 잘못된 방식에 관해 필요한 조치를 통해 합법적인 권리를 수호하겠다"고 경고했다.

대미 철강 수출국 1위로 관세 부과 면제를 추진 중인 캐나다도 반격 가능성을 시사했다. 관세 부과 대상이 될 경우 미국에 어떤 제재를 취할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대표적인 동맹국인 일본도 당혹스러워 하는 표정이다. 신도 코세이 일본 강철공업협회 대표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우리 관점에서 관세 인상은 시장을 왜곡하는 정책으로, 일본은 물론 전 세계 철강 산업에 심각한 위해를 가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며 무역 전쟁 촉발 가능성을 경고했다.

앞서 EU는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002년 수입 철강에 대해 3년 기간의 세이프가드 조처를 발동했을 때도 버번 위스키와 오토바이 등에 대한 보복관세를 압박 했다. 이에 부시 전 대통령은 2003년 세이프가드를 철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