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가 나흘 만에 반등했다.

2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26달러(0.4%) 상승한 61.2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같은 시간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는 전날보다 배럴당 0.42달러(0.66%) 오른 64.2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의 원유재고 증가와 맞물려 사흘 연속으로 급락하면서 저가매수세가 유입된 것으로 풀이된다. WTI는 이번 주 주간 기준으로 3.6% 하락률을 기록했다.

금값은 1%대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18.20달러(1.4%) 상승한 1,323.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철강 관세' 방침으로 글로벌 무역전쟁 우려가 불거지면서 안전자산인 금의 투자가치가 부각됐다는 분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