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내주 여야 대표 회동...홍준표 조건부 참석 의사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청와대의 여야 영수회담 제의에 대해 "3가지 조건을 충족시키면 이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2일 확대당직자회의에서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을 불러 놓고 일방적으로 통보하는 형식의 그런 회동은 대국민을 상대로 하는 정치적 쇼에 불과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우선 "여야 영수회담 주제가 안보에 국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안보 이외의 의제는 원내대표 사항이기 때문에 원내대표를 불러서 같이 회동하는 것이 맞다"면서 "민생문제, 개헌문제는 원내사항이기 때문에 의제대상이 되는 것은 곤란하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두번째로 "실질적 논의가 될 수 있는 회담이 돼야 한다"고 했다.
홍 대표는 "대통령의 일방적 통보방식의 여야 회담은 언론을 상대로 한 국정 브리핑에 불과하기 때문에 그런 논의의 장을 마련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면서 실질적 논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세번째는 "원내교섭단체의 대표들만 초청해야 한다"고 전했다.

홍 대표는 "원내교섭단체 대표가 아닌 분들은 대통령이 주관하는 이런 회의에 참석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면서 "이러한 요건이 충족된다면 다자회담이라도 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이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지 10개월 동안 한 것은 정치보복 뿐이다"라면서 "좌파정권이 들어와서 좌파단체만 일방적으로 지원하고 좌파인사들만 일방적으로 등용하는 것도 새로운 화이트리스트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 성과와 한반도 정세를 공유하고, 오는 6월 개헌 국민투표에 대한 조속한 국회 합의를 부탁하기 위해 여야회담을 제안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