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분기 8.5조 늘어
은행 등 금융회사가 부동산업체에 빌려준 돈이 작년 말 처음으로 200조원을 돌파했다. 작년 4분기 전체 산업대출의 절반 이상이 부동산업에 몰린 결과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17년 4분기 중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을 보면 지난해 12월 말 산업대출 잔액은 모두 1051조5000억원으로 3개월 전보다 15조원 늘었다. 산업대출은 개인사업자(자영업자)를 포함한 기업, 공공기관, 정부 등이 은행, 상호저축은행, 상호금융 등 예금취급 금융회사에서 빌린 돈을 뜻한다.

작년 분기별 산업대출 증가액(전분기 대비)은 1분기 16조2000억원, 2분기 14조3000억원에서 3분기 20조6000억원으로 확대됐다가 4분기 들어 축소됐다. 기업들이 연말 재무비율 관리 등을 위해 부채를 줄이는 경향이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대출이 작년 말 337조5000억원으로 3개월 전보다 1조9000억원 증가했다. 서비스업 대출은 618조3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14조7000억원 늘었다. 반면 건설업 대출은 39조4000억원으로 1조4000억원, 농림어업·광업·전기가스 등 기타업종은 56조3000억원으로 2000억원 각각 감소했다.

제조업 중에선 조선·해운을 포함하는 기타운송장비의 대출이 작년 말 18조3000억원으로 6000억원 늘었다. 기타운송장비 대출은 조선·해운 구조조정 등으로 2016년 4분기부터 작년 3분기까지 계속 감소하다가 증가세로 전환했다.

서비스업 중에선 부동산업 대출이 201조2000억원으로 석 달 새 8조5000억원 늘어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작년 4분기 전체 산업대출 증가액(15조원)의 57%가 부동산업 덕분인 셈이다. 부동산업 대출은 2013년 2분기부터 분기마다 증가세를 이어오고 있다. 부동산업 대출이 200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