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김남주 김태리 /사진=JTBC, 한경DB

여배우들이 연예계를 넘어 사회계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을 지지하고 나섰다.

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새 주말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 제작발표회에서 유이는 "미투 운동 기사를 보며 깜짝 깜짝 놀라고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편으로 안타깝고 속상하다. 어떻게 말해야할지 잘 모르겠지만 여자로서의 입장을 밝히면 당연히 미투 운동을 지지할 수 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미스티'에 출연 중인 김남주도 미투 운동에 대한 질문을 받자 소신을 밝혔다.

이날 상암동 모처에서 열린 JTBC '미스티' 기자간담회에서 김남주는 "용기내 목소리 내주신 분들에게 귀 기울이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라며 "이번 일로 연예계 썩은 부분을 도려내고 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일 배우 김태리는 JTBC '뉴스룸'에 출연해 "가해자들의 사회적 위치와 그들의 권력이 크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참담한 심정으로 지지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들이 겪는 고통의 크기를 감히 알 수 없지만 제가 그 일에 처했다면 저 역시 침묵 했을 수 밖에 없는 구조의 문제가 심각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운동들이 폭로와 사과가 반복되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좀 더 나은 사회 구조를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문화예술계 미투 운동은 결국 연예계까지 이어지며 조민기, 오달수, 조재현 등이 공식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들은 첫 미투 폭로에 반박을 했다가 추가 폭로자가 등장하자 결국 사과하고 출연 중이던 작품에서 하차했다.

유명 드러머 N씨로 지목된 남궁연은 성추행 폭로글에 대해 전면 부인하면서 명예훼손으로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