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재덕·남궁연 "성추행 의혹 사실무근"

선우재덕·남궁연 "성추행 의혹 사실무근"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대중음악가 겸 드러머 남궁연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달 28일 온라인 상에서는 전통음악을 한다는 한 여성이 가해자의 실명을 밝히지 않고 ‘ㄴㄱㅇ’이라는 초성을 가진 드러머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이 여성은 가해자가 '노래 수업은 옷을 벗고 해야 한다', '너의 몸은 죽어있으니 고쳐야한다면서 상의를 벗고 가슴을 보여달라'는 등의 요구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ㄴㄱㅇ’이 남궁연이 아니냐는 추측이 쏟아지며 이목을 끌었다.

이 같은 논란이 계속되자 남궁연 측은 2일 연합뉴스를 통해 "성추행 의혹은 전혀 사실 무근"이라며 "해당 글을 올린 분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장을 차주에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궁연은 불미스러운 짓을 한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남궁연 측은 글 작성자가 누군지 알고 있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배우 선우재덕도 자신을 지목한 성추행 폭로글이 나오자 즉각 부인했다.

당시 선우재덕의 변호인은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사실이 아니었다"며 그 역시 글 게시자에게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온라인 상에서 한 네티즌이 "과거 MBC '죄와 벌' 조연출로 일할 때 선우재덕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글에 대한 입장이다.

게시자는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열거하며 유사성행위를 강요 받았다고 밝혔고, 또 신체적 접촉과 성추행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현재 게시자가 올렸던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