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된 배우 류수영이 가족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류수영은 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새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 제작발표회에서 "아이가 7개월이 돼서 아빠를 알아보기 시작했다"며 면서 "기쁘게 출근하고 좋은 기운을 받아 연기할 때 힘이 난다"고 딸바보 면모를 보였다.

류수영과 아내이자 배우인 박하선은 지난해 8월 득녀했다.
이날 육아에 대해 류수영은 "함께 하고 있다"면서도 "아내가 저와 같은 일을 하고 있다. 아침에 촬영을 나갈 때마다 '아내도 일을 하고 싶지 않을까' 싶어 미안하다. 아내가 일을 할 때는 아기를 제가 열심히 보겠다. 힘들겠지만 조금만 더 노력해주고, 저를 이해하고 응원해줘서 고맙다"고 전했다.

한편, 오세강 PD가 연출하고 윤영미 작가가 극본을 쓴 '착한 마녀전'은 '마녀'와 '호구' 사이를 아슬아슬 넘나드는 '천사표 아줌마'의 빵 터지는 이중 생활극을 표방했다. 오는 3일 오후 8시55분 첫 방송된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