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가 중국 더블스타로부터 6463억원 규모의 투자를 받기로 했다.

2일 산업은행 등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더블스타와 주당 5000원 규모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총액은 6463억원 규모다.

제3자배정 유상증자가 성사되면 더블스타는 금호타이어 최대주주(지분율 45%)로 올라서게 된다.

채권단의 지분율은 기존 42%에서 23.1%로 줄어들 예정이다.

채권단은 "금호타이어의 경영정상화와 중국 법인 정상화, 채권단 손실 최소화 관점에서 더블스타와의 협상을 가장 합리적인 대안으로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블스타가 제시한 미래 계획과 운영 계획 실현 가능성이 높아 보여 투자 협상을 진행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채권단은 더블스타 투자 유치 시 기술 공유 등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더블스타의 중국 판매 네트워크를 활용할 경우 현지 법인이 정상화되고, 유동성 또한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계약금은 총액의 5%인 323억원이다. 목표로 한 협상 완료 시점은 올 상반기다.

이와 함께 3년간 고용 보장과 더블스타 및 채권단의 매각을 각각 3년, 5년간 제한하기로 했다. 다만 투자에 앞서 정부 승인과 상표사용 등이 선행되어야 한다.

한편 채권단은 현재 공동관리 체제 아래서는 정상화 달성이 불투명하고 P플랜(초단기법정관리) 추진 가능성 또한 희박하다고 판단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