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배우 이다해가 주말극 흥행을 잡을 수 있을까.

2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SBS 새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극본 윤영미 연출 오세강)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착한마녀전'은 너무 착해 탈이었던 주부가 '단칼 마녀'라는 별명의 못된 쌍둥이 동생 삶까지 이중생활을 하면서 겪게 되는 착한 주부의 위험천만 이중 생활극이다.

이날 공개된 하이라이트에서 이다해는 "역시 로코퀸"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망가졌다.

극중 이다해는 성격이 정반대인 쌍둥이 역을 소화한다. '불한당' 이후 약 10년 만에 SBS에서 주연으로 복귀하는 이다해는 착하디착한 주부 차선희와 차도녀 승무원이자 단칼 마녀인 차도희, 1인 2역에 도전한다.

이다해가 4년만에 한국 드라마 복귀작으로 '착한마녀전'을 선택한 이유도 '1인 2역' 때문이다.

"쉬는 동안 중국에서 작품 활동을 했어요. 사드문제도 겪었고 많인 일이 있었죠. 한국드라마는 계속 하고 싶어서 고민하던 차에 '착한 마녀전' 대본을 받았습니다. 연기하면서 1인 2역을 할 기회가 많지 않아요. 이번에 기회가 주어져서 선뜻 감사한 마음으로 응하게 됐어요. 내게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온 기회라고 생각하고 목숨걸고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성격이 정반대인 두 인물을 소화하기 위해 이다해는 고민이 많았다.
"1인 2역을 맡고, 정말 달라보여야 된다는 생각밖에 없었는데 생각해보니 그들은 쌍둥이고 현실적으로도 쌍둥이는 비슷한 면이 많으니까. 그 둘을 가상의 공간에 세워두고 어렸을 때부터 이랬을 것이다를 좀더 생각하면서 너무 이질감이 들지 않게끔 트레이닝 하는 중입니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을 통해 이다해는 완벽히 다른 차선희, 차도희를 보여줬다. 어리바리하고 귀여운 차선희의 모습부터 차갑고 무서운 차도희의 모습까지 완벽히 다른 두 사람을 연기했다.

이다해는 각 인물에 완벽히 녹아든 싱크로율 200%의 변화무쌍한 1인 2역 열연을 통해 작품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전망이다.

'착한마녀전' 배우들의 호흡도 관전 포인트다.

항공사의 에이스 파일럿이자 나르시시즘의 결정판인 송우진 역을 맡은 배우 류수영은 이다해의 부탁해 제작발표회 중 고난도 요가 동작을 보여주기도 했다.

"요가에 빠져 있는 역할이라 몸이 좋아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따로 요가도 배우고 '진짜 사나이' 할 때처럼 운동하고 있습니다. 지옥의 두 달이였어요.(하하)"

배우 윤세아는 동해항공 회장의 장녀이자, 항공사 전무인 다혈질 오태리로 분했고, 심형탁은 오태리의 남편이자 마음이 악으로 꽉 찬 야망가 채강민을 맡았다.

오는 3일 오후 8시 55분 첫방송된다.

글= 김현진 / 사진= 최혁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