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해가 2일 오후 서울 목동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주말특별기획드라마 '착한마녀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복귀 소감을 전했다.

'착한마녀전'은 이다해를 비롯 류수영, 안우연, 배수빈, 윤세아 등이 출연하는 가운데 이다해의 1인 2역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극중 이다해는 착하디착한 주부 차선희와 차도녀 승무원이자 단칼 마녀인 차도희, 성격이 정반대인 쌍둥이 역을 소화한다.

또 4년만의 컴백에 대해서는 "나도 이렇게 오래 되었는지 몰랐다. 그동안 중국 작품을 두 편 했다"며 "그러다보니 어떤 작품으로 인사드려야 할까 고민과 부담이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다해가 '착한마녀전'을 선택한 이유는 '1인 2역' 때문이다.

그는 "연기하면서 1인 2역을 할 기회가 많지 않다. 이번에 기회가 주어져서 선뜻 감사한 마음으로 응하게 됐다. 배역 때문에 다소 시간이 걸리지만 그것 외에는 너무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내게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온 기회라고 생각하고 목숨걸고 열심히 하고 있다"고도 했다.

한편, '착한마녀전'은 오는 3일 밤 8시 55분 첫 방송된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