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입산 철강에 25%의 관세를 부과한다는 방침을 밝힘에 따라 정부가 2일 실무 회의를 열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다만 미 정부 방침이 공식적으로 발표되지 않은 만큼 상황을 주시하면서 산업 피해를 최소화할 방안을 찾는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오전 백운규 장관 주재로 통상차관보, 산업혁신성장실장, 소재부품산업정책관 등과 내부 대책 회의를 열었다.

산업부는 미 정부가 최종 결정을 할 때 까지 대외 접촉 활동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미국에 머물면서 정치권과 재계, 행정부 관계자 등을 만나 정부 입장을 설명하는 등 대응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부는 특히 25%의 관세가 부가되면 철강 산업에 큰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업계와 구체적 대응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통산 전략 틀을 개선하면서 넓혀나갈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자국 철강 업체 최고경영자(CEO)들과 기자간담회를 갖고 수입산 철강에 25%, 알루미늄은 10%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주 행정명령에 공식 서명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