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파타고니아'에서는 후반 병만족이 처음으로 등장한다.

특히, '정글의 법칙'에 출연 결정한 것만으로도 화제가 된 배우 김성령이 첫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김성령은 정글에서도 생존 초반 사냥감을 발견하고 전력질주 하는 다른 병만족과는 달리 여유롭게 그 모습을 지켜보며 품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몇 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모든 걸 내려놓고 생존에 집중해 웃음을 자아냈다.

자신에게 달려드는 벌을 향해 귀여운 육두문자를 거침없이 내뱉으며 야성미를 발산하는가 하면, 옷이 젖는 것 따위는 전혀 신경 쓰지 않은 채 파도를 맞으며 열심히 조개를 따는 극강의 생존력을 선보였다.
제작진은 "온몸을 내던지며 생존에 임하는 김성령의 모습에 모두 감탄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김성령은 예능 신생아답게 '코믹 상황극'까지 소화하며 해맑은 매력을 발산하기도 했는데, 평소 친분이 있는 배우 조재윤과 함께 생존 첫날부터 영화 '스타워즈'의 격렬한 칼싸움을 재연해 예능 욕심도 드러냈다.

한편, 후반 병만족에는 김성령 외에도 '공식 통장'으로 불릴 만큼 완벽한 정글 체질인 배우 조재윤, '야생 버라이어티 베테랑' 김종민, '만찢 정글형제' 배우 조윤우와 SF9 로운 그리고 '에너지걸' 모델 김진경이 함께 한다.

정글에서 모든 걸 내려놓은 김성령과 후반 병만족의 환상 케미는 오늘(2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파타고니아'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