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미운 우리 새끼' 빅뱅의 승리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다. '미우새' 역사상 최연소이자 첫 20대 게스트다.

최근 방송된 '미우새' 녹화장에서 평균 연령 74세인 '모(母)벤저스' 어머니들은 월드스타 승리를 알아보지 못해 굴욕(?)을 안겼다.

그러나 본격적으로 녹화가 시작되자, 승리의 화려한 입담에 혼을 쏙 빼앗겼다.

특히, 어머니들은 빅뱅 활동뿐 아니라 영화와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승리에게 처음에는 걱정 어린 조언을 했지만, 오히려 승리의 달변에 폭풍 칭찬으로 노선을 바꿔 MC인 신동엽마저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승리는 여자 친구 유무를 묻는 어머니들의 기습 질문에도 재치 있는 답변으로 웃음을 자아냈는데, 승리의 내숭제로 연애 토크는 70대 어머니들까지 몰입하게 만들어 스튜디오가 후끈 달아올랐다.

뿐만 아니라 승리는 '미우새' 아들 중 한 명과의 강렬한 만남을 깜짝 폭로해 어머니들을 긴장시키기도 했다.

네 바퀴 띠동갑 어머니들을 들었다 놨다 한 리틀 '미우새' 승리의 매력은 오는 4일 일요일 밤 9시 5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