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전 매니저 증언

배우 오달수(50) 성추행 사건이 배우 엄지영의 미투 폭로로 새국면에 접어든 가운데 그의 전 매니저가 글을 올려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6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과거 오달수의 매니저였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다른 배우의 매니저였지만 촬영이 없는 기간에 오달수를 맡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3개월 가량 오달수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했던 그는 성추문을 믿기 힘들어했다.

그는 "오달수는 막걸리를 정말 좋아하고 매일 술자리를 하는데 결코 다른 사람과 스킨십이 거의 없고 오히려 술에 취하면 잠을 자버려 깨우느라 늘 고생했다"라고 말했다.

또 "오달수가 만나는 사람들은 주로 남자 배우들이고 술자리도 마찬가지다. 술자리 80% 이상은 남자들뿐이었고 여자와 함께 있다고 해도 여자 몸에 손 한 번 대는 모습을 보지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여자가 집에 오는 것은 보지 못했고 술을 마시지 않으면 여자들과 말 한마디도 못한다"라고 오달수의 평소 모습을 전했다.

그러면서 "만약 성추행을 했다면 정말 사과하고 반성해야 한다"라며 "하지만 나는 절대 그런 사실을 믿고 싶지 않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번 사건이 아주 오래전 일이라 오달수라는 사람이 무죄라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내가 직접 담당한 3개월 동안의 오달수는 그런 일을 했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이 글을 보고 "물론 탑배우가 된 후에는 당연히 조심했을 것", "3달 동안 사람의 진짜 모습을 파악하긴 힘들 듯", "20년 같이 산 남편도 아직 모르겠다", "물타기인 듯 쉴드 칠 걸 쳐라"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오달수는 A씨, 엄지영의 폭로 후 "25년 전 잠시나마 연애감정이 있었다"라면서 "안타깝고 죄스런 마음"이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오달수는 이번 사건으로 개봉 예정인 영화 '신과 함께2'에서 빠진다. 영화는 해당 캐릭터 신에 대해 재촬영이 확정됐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