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최강희 권상우

‘추리의 여왕 시즌2’ 본격적인 추리의 문이 활짝 열렸다.

지난 1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 2회에서는 강력 사건의 중심지로 한 발짝 다가간 하완승(권상우 분)과 유설옥(최강희 분)이 의문의 방화 사건을 파헤치는 과정이 펼쳐져 극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이날 하완승은 첫사랑 서현수의 사건을 더 알아보기 위해 다른 경찰서에 자원했고 그렇게 국내 강력범죄 검거율 1위라는 어마 무시한 타이틀을 단 중진경찰서와의 만남이 시작됐다.

하지만 ‘서동서 마약견’으로 불리는 그의 명성은 익히 알려져 있어 첫 출근 날부터 순탄치 않은 생활이 예고됐다.

중진서의 대표 콤비 조 과장(김원해 분)과 신 서장(김종수 분)은 물론 경찰대 동기이자 직속상사인 계 팀장(오민석 분), 완승에게 감정이 좋지 않은 육 경사(홍기준 분)까지 중진서 멤버들이 각기 다른 사연으로 경계심을 내비친 것. 이에 이곳에서 겪게 될 하완승의 유쾌한 고군분투를 예감케 했다.
그런가하면 유설옥 또한 중진서와 가까워졌다. 지난 1회에서 해결한 결혼사기단 소탕사건을 계기로 중진서 소속 명예경찰로 임명된 터. 이는 경찰시험에 번번이 탈락한 그녀에게 한 줄기 빛과 같으며 앞으로 하완승과 유설옥이 한층 다양하고 큰 스케일의 범죄를 접할 기회가 생김을 의미하기도 한다.

더불어 그 첫 번째 시작이 된 연쇄 방화 사건은 두 사람 이외에도 프로파일러 우 경감(박병은 분)과 파티쉐 정희연(이다희 분)이 함께하게 돼 더욱 흥미진진했다. 정희연의 카페를 비롯해 연달아 발생한 화재를 두고 각자 자기만의 방식대로 수사를 펼친 이들은 신경전과 협동을 오가며 시종일관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방송 말미 방화범이 체포된 이후, 범인은 하나가 아니라는 유설옥의 말과 하완승의 집에 번진 불길이 맞물리며 긴장감을 선사했다. 과연 그녀가 그렇게 추측한 이유는 무엇일지, 그는 화염으로 휘감긴 집을 무사히 빠져나갈 수 있을지 다음 주 방송을 기다리게 만들고 있다.

한편, 방송 단 2회 만에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는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