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1일(현지시간) 자사 갤럭시S9플러스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18'에서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주는 '최고의 커넥티드 모바일기기'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는 독창성과 혁신성의 한계를 돌파하고 더 나은 미래를 창조하는데 기여하는 기술, 제품, 기업 등을 선정해 최고 제품으로 발표한다.

갤럭시S9플러스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 초고속 카메라(슈퍼 슬로우 모션), AR 이모지 등 한 단계 진화한 성능으로 주목을 받았다.

이 밖에도 갤럭시S9시리즈는 MWC 기간 테크레이더, 안드로이드 어쏘리티, 폰아레나 등 30여개 주요 IT매체에서 최고의 모바일 기기로 선정됐다.
삼성전자 이영희 무선사업부 마케팅팀장(부사장)은 "소비자들의 니즈에 귀기울여 최고의 제품을 선보이고, 더 나은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의미 있는 혁신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S9 시리즈 밖에도 삼성페이는 페이먼트 분야 최고 모바일 혁신상을, 삼성 기어 VR은 최고 모바일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기기로 선정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