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 언니'가 아니라 '매력이 센 언니'였다.

엉뚱하고 솔직한 입담을 내세운 배우 서우의 활약 속에 '해피투게더3'가 또 다시 안방극장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 1부의 전국 시청률은 전주 대비 0.8%P 상승한 5.6%, 수도권 시청률은 0.9%P 상승한 5.8%를 기록하며 명실공히 목요일 밤 터줏대감의 위용을 드러냈다.

이날 '해피투게더3'에는 서우, 구하라, 이채영, 이다인이 출연해 '해투동-센 언니' 특집과 박완규, 하이라이트, EXID, 길구봉구가 출연한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미녀와 야수 2탄'으로 꾸며졌다.

서우는 시작부터 남다른 4차원 입담으로 좌중을 사로잡았다. 그 동안 활동이 뜸했던 이유에 대해 "엄마의 칠순 잔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서우는 "요새 무가 맛있는 철"이라며 김장을 담그느라 바빴다고 주장했고, 이에 MC들이 "댁에 주로 계셨단 이야기죠?", "이혜정 선생님 근황인 줄 알았다", "일이 없는 것 아니에요?"라고 득달같이 달려들자 "네. 그런 것 같아요"라고 실토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서우는 본격적인 공백기 스토리를 꺼내놨다. 먼저 서우는 쉬는 동안 식당에서 막내로 일한 사연으로 눈길을 끌었다.

서우는 "친한 언니가 요리사인데 자기네 오너 셰프가 요리를 정말 잘한다며 저에게 배워보겠냐고 제안했다. 거기가 근무지다 보니 그냥 배울 수는 없고, 면접을 보고 정식으로 들어가 약 3개월 정도 요리를 배웠다"고 밝혔다.

이어 "사람들이 제가 촬영하는 줄 알았다. 양파 썰고 눈물 난 상태에서 밖에 나갔더니 사람들이 우는 씬인 줄 알더라"고 덧붙였다.

또한 서우는 쉬는 동안 일탈을 했다며 클럽 이야기로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그는 "아직 저는 일탈을 못 끊었다. 아직 좀 더 놓아야 된다"면서 "저는 클럽을 서른 넘어서 갔다. 어릴 때 갔었어야 했는데 너무 나이 들어가서 아무도 말을 안 걸더라"고 밝혔다.

이에 MC들이 의아해하자 서우는 '오픈 마인드'임을 재차 강조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때 구하라는 "스테이지의 중간으로 들어가야 한다"고 조언했는데 그제서야 서우는 "전 항상 룸에 (있었다). 제 시대는 다 룸이었거든요"며 고백, 반전을 야기해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서우는 거침없는 단어 선택으로 시청자들의 웃음보 저격했다. 이날 서우는 오디션에서 백전백승 했던 에피소드로 눈길 끌었는데 특히 '김치치즈스마일' 당시 쟁쟁한 배우들과 오디션 보는 가운데 "이 중에서 제가 (출연료) 제일 싸다"고 주장, 심사위원들에게 '돌 아이'로 강하게 어필했던 사연은 압권이었다.

한편 서우는 '덕밍아웃'(어떤 분야의 열혈 팬임을 고백하는 것)을 통해 솔직한 매력을 뽐냈다.

서우는 "방탄소년단을 그림자처럼 너무 좋아한다. 방탄소년단 숙소와 가까운 곳에 산다. 원래는 블라인드를 내리고 살았었는데 항상 열어둔다. 차만 지나가면 혹시나 해서 바라보고 무대 영상도 다 본다"며 열혈 덕후임을 고백했다.

또 "저한테 꿈이 생겼다. 방탄소년단 콘서트 가장 좋은 자리에 가고 싶다"고 원대한 포부를 밝혔는데 이에 박명수가 "가장 좋은 자리는 비싸지 않냐"고 묻자 "해피투게더 출연료로 갈 거다. 일을 많이 쉬어서 (돈이 없다)"며 예상 밖의 빅피처를 공개했다.

끝으로 서우는 거침없고 솔직한 입담 뒤 여린 면모까지 드러내 관심을 모았다. 안티팬들 때문에 엄마와 외출을 꺼린다고 밝힌 것.

그는 "제가 안티로는 획을 그은 적이 있지 않냐"며 쿨하게 말문을 연 뒤 "엄마와 함께 있는데 사람들이 험담을 했다. 엄마가 모른 척 하시는데 얼굴이 막 떨리더라. 지금도 아주 중요한 일이 아니면 가볍게 외출하는 일도 아예 없다"고 밝혀 가슴을 짠하게 만들었다.

상처에도 불구하고 "가족을 위해서라도 더 열심히 활동 해야겠다"면서 가족을 생각하는 예쁜 마음을 드러내 시청자들에게 먹먹한 감동을 안기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