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입산 철강에 25%의 관세를 부과한다는 방침을 밝힘에 따라 정부가 2일 실무 회의를 열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다만 미 정부 방침이 공식적으로 발표되지 않은 만큼 상황을 주시하면서 산업 피해를 최소화 한다는 방침이다.

산업부 관계자 등은 이날 실무진 회의 등을 열고 대책을 논의, 발언 배경 등을 분석하고 대외 접촉을 이어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미국에 머물면서 정치권과 재계, 행정부 관계자 등을 만나 정부 입장을 설명하는 등 대응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1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자국 철강 업체 최고경영자(CEO)들과 기자간담회를 갖고 수입산 철강에 25%, 알루미늄은 10%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다음주 행정명령에 공식 서명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