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입산 철강에 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한 조치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자국 철강 업체 최고경영자(CEO)들과 기자간담회를 갖고 수입산 철강에 25%, 알루미늄은 10%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다음주 행정명령에 공식 서명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외국 업체들이 우리 공장과 일자리를 파괴했다"면서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이를 규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고율의 관세가 장기간 유지될 것"이라며 참석한 CEO들에게 철강 산업 부흥을 위한 노력을 주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람들은 우리나라가 얼마나 심하게 학대당했는지 모른다"며 "우리는 모든 걸 다시 일으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모든 수출국에 일률적인 25%를 부과할지 아니면 일부 국가를 제외할지에 대해선 명확한 언급은 없었다.

일각에선 미국 노동자 고용이 많은 캐나다는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경우 한국은 한숨 돌릴 수 있는 상황이라는 분석이다. 앞서 미국 상무부는 한국을 최소 53% 이상의 '관세 폭탄' 부과 대상 12개국에 포함하는 방안도 3가지 선택지 중 하나로 밝혔기 때문이다.

한국은 캐나다, 브라질에 이어 미국에 철강을 수출하는 국가 중 3위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철강 업계 간담회와 더불어 행정명령까지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내부의 혼선과 갈등 탓에 간담회만 진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