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간밤 뉴욕증시 주요지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관세 부과 발언에 일제히 하락했다. 중국과의 무역전쟁 우려가 부각된 탓이다.

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20.22포인트(1.68%) 내린 2만4608.98,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6.16P(1.33%) 하락한 2677.67,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2.45P(1.27%) 떨어진 7180.56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내림세로 돌아섰다.

트럼프 대통령이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각각 일괄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언한 영향으로 투자 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은 시장 일각에서 제기된 물가 상승 우려를 완화하는 발언을 했지만 증시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 파월 의장은 이날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서 경기 낙관은 지속했지만 "임금상승 가속과 경기과열 신호는 없다"고 진단했다.

'점진적 금리인상' 기조를 지속하겠다는 의사를 나타낸 것이다. 연준은 공식적으로 올해 3차례 금리인상 입장을 밝혀왔으나 시장에서는 4차례 인상도 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와 관련, 윌리엄 더들리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올해 4차례 금리를 인상해도 이는 여전히 점진적인 금리 인상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브라질에서 연설한 더들리 총재는 "현재 물가가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 연준이 공격적으로 금리를 인상할 필요가 없다"면서도 "최근 경제 전망이 개선된 것은 연준이 금리 인상을 계속해나갈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발표된 지난 1월 소비 증가율은 전월보다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1월 개인소비지출(PCE)이 전월 대비 0.2%(계절조정치)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24일로 끝난 주간의 미국 실업보험청구자수는 1969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 고용시장 호조가 지속하고 있음을 보였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1만 명 감소한 21만 명(계절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미국 기준금리 인상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남아있어 시장이 변동성 있는 모습을 좀 더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