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 대보름인 2일 전국은 대체로 맑겠다. 대부분 지역에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2일 기상청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 오후 6시43분, 강릉 오후 6시35분, 대전 오후 6시43분, 대구 오후 6시38분, 광주 오후 6시46분 등이다.

이날 출근길은 꽤 쌀쌀하지만 오후 들어 남서풍이 불면서 차츰 평년 기온을 회복하겠다.

낮 최고 기온은 2~11도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다음날인 3일부터 이틀간 평년보다 높은 기온분포를 보이겠다"면서 "다만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커 환절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동해안은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얀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또 당분간 지구와 달이 가까워지는 천문조에 따라 바닷물이 높아져 만조 시 서해안과 남해안 저지대에 침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