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거킹이 2일부터 버거와 사이드메뉴 등 일부 제품 가격을 100원씩 인상한다고 1일 밝혔다.

대상 제품은 와퍼, 치즈와퍼, 불고기와퍼 등 버거 10종과 텐더킹, 코코넛쉬림프 등 사이드메뉴 2종이다. 인상 폭은 모두 100원이고, 인상률은 제품에 따라 1.0∼2.6%다.

대표 제품인 와퍼와 불고기 와퍼 가격은 단품 기준 5600원에서 5700원으로 오른다. 세트 가격은 7700원으로 기존과 같게 유지된다. 치즈와퍼는 단품 기준 6200원에서 6300원으로, 텐더킹은 4조각 기준 3800원에서 3900원으로 각각 인상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