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시절 이뤄진 불법자금 수수 의혹 수사와 관련해 제18대 국회에서 한나라당 비례대표를 지낸 김소남 전 의원(69)이 검찰 조사를 받았다.

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날 김 전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조사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2일 불법자금 수수 의혹과 관련해 경기도 양주시 김 전 의원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증거 확보에 나선 바 있다.

검찰은 김 전 의원이 비례대표 공천을 받고자 이 전 대통령 측근 인사에게 공천헌금 명목의 자금을 전달한 정황을 포착해 확인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 전 의원이 이 전 대통령 측에 불법 자금을 건네고 비례대표 상위 순번을 받은 게 아닌지 의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의원은 2008∼2012년 18대 국회에서 한나라당 비례대표를 지냈으며 당시 한나라당 중앙여성위원회 부위원장 및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