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29위·한국체대)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멕시코오픈 8강에 안착했다.

정현은 1일(한국시간)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단식 2회전에서 에르네스토 에스코베도(123위·미국)를 2-0(6-3 6-1)으로 제압했다.

지난주 델레이비치 오픈에서도 8강까지 오른 정현은 2주 연속 투어 8강의 성적을 내면서 순조로운 복귀를 알렸다.

1월말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에서 '4강 신화'를 쓴 정현은 지난주 델레이비치 오픈을 통해 복귀전을 치렀다.

정현은 이 대회 8강 진출로 상금 4만4420달러(약 4800만원)와 랭킹 포인트 90점을 확보했다. 이로써 정현은 다음 주 세계 랭킹에서 26위 정도까지 오를 가능성이 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