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지난주 하와이에서 북한을 겨냥한 전쟁훈련을 비밀리에 실시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28일(현지시간) 전했다.

미국 국방부와 복수의 군사 관료들에 따르면 '테이블 탑 훈련'으로 명명된 이번 미 군사 훈련은 하와이에서 며칠간 진행됐다.

NYT는 이번 훈련을 두고 미국이 북한과의 외교적 접근을 계속하면서도 군사작전 계획에 대한 움직임을 먼저 보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훈련에는 마크 밀리 미 육군참모총장과 토니 토머스 특수전 사령관이 참가했다.

미국의 훈련 계획은 한반도에서 잠재적 전쟁 명령이 내려질 경우 미군 병력·장비 소집과 북한 타격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작전 계획 참가자들은 한국과 일본에 주둔하는 미군을 운용하는 방안도 살펴봤다.

구체적으로 이번 훈련에서 미 정규군과 특수부대가 북한 핵시설을 목표물 삼아 단계별로 배치되는 상황이 설정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