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제99주년 3·1절을 기념하는 태극기 행진에 참여했다.

문 대통령은 1일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열린 3·1절 경축식에 참석한 뒤 만세 운동 재연 행진에 참가했다.

문 대통령은 검은색 한복 두루마기 차림으로 오른손에 태극기를 들고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정문에서 독립문까지 약 400m 구간을 시민들과 걸었다. 김정숙 여사는 흰색 두루마기 차림을 한 채 동행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어린이들이 든 대형 태극기 앞에 서 행진을 이끌었다. 그 뒤로 유관순 열사, 백범 김구 등 독립운동가의 초상과 '자주독립', '대한민국', '나라사랑' 등의 문구가 적힌 만장이 뒤따랐다.
독립문에 도착한 문 대통령 내외와 시민들은 손에 든 태극기를 흔들며 임숙자 3·1 여성동지회장의 선창에 맞춰 만세를 세 번 외쳤다.

특히 이날 3·1절 기념식은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이란 실외에서 거행됐다. 과거 3·1절 기념식은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관례가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역사의 현장에서 기념식을 한다는 자체가 문 대통령의 생각을 반영한 결과"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번 기념식이 시민의 참여로 3·1 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공유하고 공감하도록 준비됐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