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를 통해 일본을 강도 높게 비판하자 일본 정부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 1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2015년 한일 합의에서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했다"며 "문 대통령의 발언은 이에 반하는 것으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극히 유감"이라면서 "한국 측에게 외교 루트를 통해 즉시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를 했다"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정상 간 합의를 하고 미국을 비롯해 해외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약속했고 일본은 합의에 기초해 할 일은 모두 했으니 한국에 '약속을 제대로 이행하라'고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전쟁 시기에 있었던 반인륜적 인권범죄 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는다"면서 "불행한 역사일수록 그 역사를 기억하고 그 역사로부터 배우는 것만이 진정한 해결"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은 인류 보편의 양심으로 역사의 진실과 정의를 마주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일본이 고통을 가한 이웃 나라들과 진정으로 화해하고 평화공존과 번영의 길을 함께 걸어가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