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때 방남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 고위급 대표단이 우리 정부와의 접촉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대해 거듭 반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임성남 외교부 1차관은 전날 열린 더불어민주당 비공개 외교안보통일안보자문회의에서 북한 대표단과의 접촉 결과를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동안 북한이 한미군사훈련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혀온 만큼 이 접촉에서도 같은 입장을 되풀이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우리 정부는 3월 이후 점쳐지는 북미 대화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조 장관은 회의에서 북미 대화에 여러 변수가 많다는 점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3월말에서 4월초 한미연합 군사훈련이 계획돼 있어 북한으로서는 그 전에 미국과 대화 분위기를 형성하기 위해 전략을 세우고 있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미국은 북한과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비핵화와 관련한 북한의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