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 본진이 3일 평창에 입성한다.

배동현 단장이 이끄는 한국 선수단 본진에는 휠체어컬링을 제외하고 아이스하키와 알파인스키,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 스키, 스노보드 등 5개 종목의 선수와 임원 등 71명이 동행한다. 입촌식은 6일 오전 10시 평창선수촌에서 열린다.

앞서 선수단은 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출정식을 한다. 금·은메달 각 1개와 동메달 2개로 역대 최고 성적인 종합 10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은 안방에서 열리는 대회에서 6개 전 종목에 걸쳐 선수 36명과 임원 등 총 83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