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3·1 운동의 가장 큰 성과는 독립선언서에 따른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수립이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일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국민이 주인인 민주공화국으로 만든 것이 바로 3·1 운동"이라고 말했다.
이어 "3·1 운동으로 수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헌법은 대한민국이 민주공화제이며 나라의 주권이 국민에게 있다고 명백하게 새겨 넣었다"면서 "그것이 지금 대한민국 헌법 제1조가 됐다"고 언급했다.

또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우리에게 헌법 제1조뿐 아니라 대한민국이라는 국호와 태극기와 애국가라는 국가 상징을 물려주었다"며 "대한민국이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했다고 우리 헌법이 천명하고 있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이같은 언급은 임시정부가 수립된 1919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이 선포된 1948년 중 어느 해를 기준으로 볼 것인지를 두고 빚어지는 논쟁을 감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