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현직 수사관의 동료 여직원 추행에 관한 제보를 받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성추문 사건 파문이 검찰 내 직역에 관계없이 확대되는 모양세다.

1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검찰 내 성범죄 사건을 전수 조사하는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은 수도권 소재 지청 A수사관을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했다.

수사관이 입건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수사관은 지난해 검찰 공무원 여성 직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의혹을 받는다.

조사단은 조직 내 성범죄 피해 사례 접수 과정에서 제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관련 내용을 점검했으며 조만간 A수사관을 불러 사실 관계를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