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t급 연안통발어선 근룡호 선체 내부에서 승선원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1일 완도해양경찰서는 수중 구조대가 이날 오전 7시32분과 7시49분 근룡호 조타실 안에서 실종자 2명을 발견해 인양했다고 밝혔다.

발견된 실종자는 모두 사망했으며 1명은 외국인 선원으로 확인됐다.

근룡호는 지난달 26일 출항 신고를 마치고 다음날인 27일 오전 9시5분 완도항을 출발했다. 승선 인원은 총 7명이다.

이후 28일 오후 4시28분께 전남 완도 청산도 인근 해상에서 뒤집힌 채 발견됐다.

해양경찰은 나머지 승선원을 찾고자 선체 내부와 주변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