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용민 / M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최용민이 성추행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8일 최용민은 보도자료를 통해 "옳지 않은 언행으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에게 사과한다"면서 "어떤 변명도 하지 않겠다"면서 성추행 논란에 대해 인정했다.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용민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씨가 폭로의 글을 올렸다.

해당 피해자는 "졸업 후 어떤 선배의 추천으로 한 공연에 참여하게 됐다. 극단 특성상 술자리가 굉장히 잦았다. 그 사람(최용민)과 집 방향이 같아 택시를 몇 번 탔는데 술에 취한 척을 하더니 몸을 기대더라. 이후 끌어안으며 키스를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지를 했지만 다시 취기를 방패삼아 다시 달려들었다. 결국 나중에는 뺨을 쳤고 택시에서 내렸다. 나중에 그가 장문의 문자를 보냈고 미안하다고 넘어가달라고 말했다"고 밝혔따.

하지만 피해자는 "이 사건 이후 (최용민에게) 불쾌한 일을 당했다는 이야기가 계속적으로 들려 폭로를 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최용민 사과문이다.

저의 옳지 않은 언행으로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머리 조아려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

어떤 변명도 하지 않겠습니다.
분명 제 잘못입니다.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께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피해자깨서 원하는 사과 방식이 있다면 몇 번이고 그 방식에 맞게 다시 사과드리겠습니다.
죄송합니다.

해당학교의 교수직을 사퇴하겠습니다.
모든 연기 활동을 중단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