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사진)은 28일 평창 동계 올림픽 기간 연기된 한미연합 군사훈련이 4월 첫째 주 재개될 것이란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의 발언과 관련해 "그 사람은 그런 것을 결정하는 위치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 출석해 문 특보 발언의 사실 여부를 묻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 질의에 "대답하기 적절치 않다"며 "맞다고 얘기하기도 그렇고 틀리다고 얘기하기도 그렇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장관은 이어 "패럴림픽이 3월9일부터 18일까지 있다"며 "18일 이후부터 4월1일 이전에 분명히 밝히겠다고 보고드렸다"면서 "한미 국방장관이 동시에 동일 내용으로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송 장관의 발언 직후 한국당 소속 김학용 국방위원장은 문 특보에 대해 사실상 '막말'에 가까운 높은 강도의 비난을 쏟아냈다. 김 위원장은 "문 특보 그 사람 정신 나간 사람 아닙니까"라며 "돌아다니면서 평지풍파를 일으키고 말이지, '지가' 국방 장관이냐. 책임도 없는 사람이 나서서 쓸데없는 이야기나 하고"라고 비판했다.

송 장관은 앞서 지난해 9월 국방위 회의에서 "학자 입장에서 떠드는 느낌이지 안보특보로 생각되지 않아 개탄스럽다"며 문 특보를 작심 비판했다가 청와대로부터 '엄중 주의' 조치를 받은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