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사진)은 28일 "(천안함 폭침 당시 출동한 잠수정은) 북한의 연어급 소형 잠수정으로, 정찰총국 소속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해 무소속 이정현 의원이 '천안함 폭침이 북한의 소행이 맞느냐'는 질문에 "저는 그렇게 믿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송 장관은 '정찰총국 소속 연어급 잠수정이 출동했는데, 당시 정찰총국장이었던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관여되지 않았다고 단정할 수 있나'라는 질문에는 "확인해 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북한 사정에 대해 추정은 할 수 있지만, 확인은 불가능하다는 것"이라는 게 송 장관의 설명이다.

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왜 국방부 장관이 (김영철 당시 정찰총국장을) 폭침 주범으로 인정치 않으려는 거냐'고 추궁하자 송 장관은 "인정하지 않으려는 것이 아니고 당시에도 확인되지 않았다고 기록이 돼 있다. 지금 저도 동일한 수준으로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항변했다.

송 장관은 천암함 폭침 당시 정찰총국장이었던 김 부위원장의 최근 방남과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 참석했느냐는 질문에는 "국방부도 국방의 한 책임부서로서 (사안을) 확인하고 있다. 확인하기 위해 참석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한국당 백승주 의원이 '당시 NSC 회의에서 한미연합 훈련 연기 문제와 관련한 논의가 있었다는 첩보가 들어왔다'고 질의하자 "그런 얘기는 전혀 없었다"고 일축하면서 "누구한테 들었는지 모르나 틀린 얘기라고 확실히 말씀드린다"고 단언했다.
백 의원은 이어 "김 부위원장이 방남한 동안 적의 수장은 고급 호텔을 한 층 빌려 우리 VIP를 만났는데 김 부위원장에 맞섰던 우리 전직 장관 2명은 피의자로 조사를 받았다"고 지적했고, 이에 송 장관은 "우연의 일치"라고 말했다.

북한 대표단 전진교를 통해 방남한 것을 두고 '작전도로 공개'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서도 공방이 이어졌다. 한국당 이종명 의원은 "'전혀 문제가 없다'는 국방부 발표에 눈과 귀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하자, 송 장관은 "제가 비디오로도 확인했고, 그 지역은 문제 되는 지역이 아니라는 증언도 나왔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보고자료에 해당 도로에 있는 군사시설이 누락됐다는 지적에도 "누락한 것이 없다"며 "무슨 문제가 있나"라고 반문했다.

우회로 결정 과정에 국방부가 참여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도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송 장관은 한국당 경대수 의원이 '북한 대표단의 군사작전 도로 통과 (결정) 과정에 국방부가 패싱 당한 것이냐'고 묻자 "패싱 당한다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 다 보고받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보안을 위해 (국방부를) 배제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도 "신문의 추측보도일 뿐"이라며 "통일교로 올 수 없는 상황에서 우회로를 얘기할 때 군 관계자가 다 있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