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기 폭로글

배우 조민기 성추행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청주대학교 학생에 이어 또 다른 피해자는 조민기가 보냈다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내용은 가히 충격적이다.

28일 스포츠조선 보도에 따르면 여성 제보자 A씨는 "2015년 8월 한 파티에서 조민기를 처음 만났다"라며 "내가 외국에서 와인 공부를 했는데 그걸 알고 난 후에 '나도 와인을 좋아한다'며 연락처를 물어봐서 전화번호를 알려줬다"라고 했다.

A씨는 그해 8월 27일부터 29일까지 조민기가 자신에게 보낸 성희롱적 카카오톡 메시지와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카톡에서 조민기는 자신의 신체 일부 사진을 보내며 "옛날 운동할 때 몸이다', '오늘은 몸도 마음도 죄다 고픈 날', 'OO씨는 몸매도 좋은데 금욕이 존경스럽다'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어 조민기는 피해자에게 상반신, 나체 사진을 보내며 '나 혼자 상상 속에 위험. 몹시 흥분', '난 지금 너무 XX해졌다', '난 만지고 있다. 도와달라'라고 보냈다.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조민기는 '미안해요. 어서 자요'라고 답하며 자신의 성기 사진을 보냈다.
A씨는 "백업해둔 메신저 대화 내용과 사진들은 차후 경찰 조사에 필요하다면 모두 제공하겠다"고 주장했다.

한편, 조민기는 성추행 의혹으로 28일 청주대 연극학과 교수직을 박탈당했고, 강제 추행 등의 혐의로 형사 입건됐다.

조민기는 사과문을 통해 "저로 인해 상처를 입은 모든 피해자분들게 진심으로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 제 잘못에 대하여 법적, 사회적 모든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늦었지만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며 "남은 일생동안 제 잘못을 반성하고, 자숙하며 살겠다. 앞으로 헌신과 봉사로써 마음의 빚을 갚아나가겠다"고 사과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