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MB 정부 시절 중견기업 대보그룹으로부터 수억원대 불법 자금을 건네받은 정황이 나왔다. 검찰은 관련자 조사 등을 통해 이 돈이 이 전 대통령에게 전달됐는지를 수사 중이다.

28일 사정 당국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대보그룹이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0년 무렵 관급공사 수주청탁을 하며 이 전 대통령 측근 인사에게 수억원대 금품을 건넨 정황을 잡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대보그룹은 전국 각지에서 고속도로 휴게소 운영과 교통정보시스템 관리 등을 주 업무로 하는 중견기업이다.

최등규 그룹 회장은 200억대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됐다가 지난해 징역 3년형이 확정돼 현재 수감 중이다. 고속도로 휴게소 운영계약이 이 회사에 편중되면서 국정감사 때마다 한국도로공사와의 유착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검찰은 최근 대보 관계자를 불러 관급공사 입찰에서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이 전 대통령 측근 인사에 수억원대의 불법자금을 건넨 혐의를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의 관여 여부가 드러날 경우 이 전 대통령에게 적용될 수 있는 뇌물 혐의액이 늘어날 수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에 이어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으로부터 인사 청탁성 금품을 받은 데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다.

한편 검찰은 이 전 회장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 측 인사에 22억원대 금품을 건넨 정황이 적힌 메모와 비망록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자료를 토대로 대선 직전인 2007년 10월 이 전 대통령 형인 이상득 전 의원 측에 선거자금 용도로 8억원,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8년부터 2011년까지 여러 차례에 걸쳐 총 14억5천만원이 MB 사위 이상주 전무를 통해 이 전 대통령 측에 건네졌다고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상주 전무는 26일 검찰 조사에서 불법자금 수수와 관련한 주요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득 전 의원의 뇌물수수 혐의가 추가로 파악된 만큼 검찰은 조만간 이 전 의원을 다시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이 전 의원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한 차례 소환 조사했으나, 이 전 의원의 건강 문제로 의미 있는 조사를 진행하지 못했다. 이 전 의원은 특활비 수수 의혹을 전반적으로 부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